뉴스 | CJ NOW | CJ그룹


뉴스

[tvN] 〈식샤를 합시다〉 윤두준, 추리닝 미남으로 등극!

2014.01.10

식샤 윤두준, 추리닝 미남 등극! 빨간색부터 호피무늬까지 완벽 소화. 역할 맞춤형 추리닝 패션 눈길! 게으른 캐릭터 살리기 위해 촌스러운 색깔 선택. tvN 식샤를 합시다 매주 목요일 밤 11시
식샤를 합시다 윤두준 사진

1인 가구의 리얼 라이프와 스릴러 코드로 인기를 얻고 있는 ‘식샤를 합시다’의 주인공 윤두준의 트레이닝복 패션이 화제다. 매회 각양각색의 트레이닝복 차림으로 등장해 자연스러운 매력을 뽐내고 있는 것.

극중 1인 가구 9년 차 ‘구대영’ 역을 연기 중인 윤두준은 ‘집에서는 최대한 편하게 생활하자’는 신조를 가진 인물. 때문에 청소는 뒷전이고 빨래, 식사 등은 항상 집 밖에서 해결하며 늘 편한 옷차림을 고집하는 캐릭터다. 능력 있는 보험 영업사원으로 일을 할 때는 흠잡을 데 없는 수트 차림으로 단정한 모습을 뽐내는 반면, 평상시에는 편안한 추리닝 차림으로 반전 패션을 선보이고 있는 것.

총 7화까지 방송된 ‘식샤를 합시다’에서 윤두준은 남색, 회색 등 무난한 색상은 물론, 빨간색, 파란색 등 톡톡 튀는 색깔과 무늬의 추리닝까지 섭렵하며 ‘추리닝 미남’이라는 애칭을 얻었다. 패딩 외투와 슬리퍼 등을 함께 매치해, 실제 또래 남성들이 자주 입는 편안한 복장으로 자연스러운 매력과 함께 집에서는 편한 복장을 추구하는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

특히 어제(9일) 방송된 7화에서는 윤소희(윤진이 역)에게 선물 받은 호피 무늬 트레이닝복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추리닝 미남’이라는 시청자들의 애칭을 입증해 보였다. 윤두준(구대영 역)을 짝사랑하고 있는 윤소희는 윤두준을 위해 자신이 직접 디자인하고 제작한 추리닝을 선물한다. 연쇄 폭행범과 비슷한 옷차림 때문에 억울한 일을 당한 윤두준을 위해 세상에서 하나뿐인 특별한 추리닝을 선물한 것. 실제로 윤두준이 착용한 추리닝은 드라마를 위해 직접 제작한 하나밖에 없는 옷으로, 윤두준은 아무나 소화하기 힘든 호피무늬 추리닝을 완벽하게 소화해 현장에서도 눈길을 끌었다.

윤두준은 극중 집 안을 잘 치우지 않는 게으른 역할을 살리기 위해 추리닝 색깔 선택에도 신경을 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빈둥거리는 캐릭터를 살리기 위해 빨간색, 파란색 등의 좀 더 촌스러운 느낌의 색을 선택하는 등 추리닝 하나에도 각별한 신경을 쓰며 역할에 대한 애정을 보이고 있는 것. 앞으로도 ‘식샤를 합시다’에서 더 다양한 색깔의 추리닝을 입을 예정이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시청자들 역시 윤두준의 추리닝 패션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시청자들은 “구대영 옷장 열명 똑 같은 추리닝이 색깔 별로 있을 듯”, “윤두준 추리닝 나도 입고 싶다”, “처음엔 트레이닝복만 입고 나와서 진짜 백수인 줄 알았다”, “추리닝 하나만 걸쳤을 뿐인데도 멋지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9일(목) 방송된 ‘식샤를 합시다’ 7화에서는 구대영(윤두준 분)을 묻지마 폭행범으로 신고한 후, 구대영과 마주치지 않으려고 피해 다니는 이수경(이수경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경솔했던 자신의 모습으로 인한 자괴감과 상사인 김학문(심형탁 분) 변호사가 주는 직장 스트레스가 더해져 괴로워하던 수경은 속상한 마음에 술을 마시고, 술에 취해 구대영에게 “미안해요”라고 취중고백을 하며 극적인 화해를 이루었다. 이수경의 진솔한 고백에 마음을 연 구대영은 술에 취한 이수경을 업고 집으로 향하고, 수경의 동네에 CCTV를 확인하기 위해 오피스텔 근처에 있던 김학문은 구대영의 등에 업힌 이수경의 모습을 보고 실망하는 모습을 보이며 이야기가 마무리 돼, 구대영-이수경-김학문 세 사람의 로맨스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 날 방송은 평균시청률 1.4%, 최고시청률 1.6%를 기록하며 꾸준한 인기를 이어나가고 있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

‘식샤를 합시다’는 주인공인 ‘이수경(이수경 분)’을 중심으로 그녀의 이웃과 직장 동료 등 ‘1인 가구’의 리얼한 일상과 로맨스를 다룬 드라마. 1인 가구의 리얼한 일상과 먹방, 스릴러 요소를 다루며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혼자 살아가던 1인 가구, 이수경-윤두준-윤소희가 함께 식사를 하면서 관계를 맺기 시작하고, 이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에피소드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지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